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한국국제대 비리 의혹6] 권익위, 의혹 40여 건 "검찰에 송부"

기사승인 2018.01.15  17:15:43

공유
default_news_ad1

- 익명의 제보자 진정서 내. 국제대 출신인 듯

한국국제대학교 비리 의혹 문제가 검찰에 송부됐다.

단디뉴스는 검찰에 송부된 진정서 내용을 '단독입수'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15일 “12월 말 한국국제대 문제 조사를 나갔었고, 당시 조사된 내용을 정리해 진정서 전문과 함께 검찰에 송부했다”고 밝혔다.

▲ 한국국제대학교 본관에 걸린 현수막

진정서에 깃든 한국국제대 비리 의혹은 약 40여 건으로 △ 보직대가 금품수수 3건 △ 채용대가 금품수수 2건 △ 승진 대가 금품수수 2건 △ 이사장 친인척 교수 채용 △ 징계무마 대가 금품수수 3건 △ (원인을 명확히 알 수 없는) 금품 수수 6건 △ 유치원 관련 문제 2건 △ 비근무자 (이사장 친인척) 채용 2건 △ 법인발전기금 강제모집 △ 정년트랙 전환약속 금품 수수 △ 교수 정년 보장 대가 금품 수수 △ 경남 6차 산업지원센터 임차료 4천 7백만원 대학 아닌 법인계좌 임금 △ 동 센터 입금액 5천만 원으로 이사장 개인채무 변제 △ 이사장 개인채무 변제 대리 변제 △ 수익용 자산 담보제공 대출금 횡령 의심 △ 유아교육과 지정기부금 2,600만원 사용처 의심 등이다.

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서를 낸 신고자는 학교 밖 인사로 알려졌다. 한국국제대 교수들은 “이번 신고자가 누구인지 알 길이 없다”며 “학교 내부 문제를 잘 알고 있는 것으로 봐서는 한국국제대에 근무했던 교수나 교직원이 아닐까 한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관련 의혹들을 검찰에 송부해 조사를 요청했음을 밝히고 “본래 신고자가 신분공개를 원하는 경우 검찰 조사결과는 신고인에게 통보되지만, 이번 경우는 그렇지 않다”며 “수사 결과가 권익위에 통보되면 그 내용을 다시 신고자에게 알려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진정서 전문을 보내면서 각 사안들을 유형별로 나누어 검찰에 제출했다”며 “이들 모두를 검찰이 조사할 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