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진주시, 1단계 시내버스 노선 개선

기사승인 2018.03.05  16:25:47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 불편사항 대부분 해소 될 것으로 기대"

지난 해 노선개편 이후 발생한 불편들을 조기에 해소하기 위해 진주시가 3월2일 1단계 시내버스 노선개선에 들어갔다.

이번 1단계 노선 개선은 지난 해 시내버스 노선개편 이후 늘어난 배차 시간과 굴곡노선 등으로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호소함에 따라 '시내버스 노선개선단'에서 제시한 방안을 채택한 것으로, 시급한 불편사항들을 우선 해결하고 장기적인 연구와 검토가 필요한 지.간선제 도입 등은 용역을 거쳐 신중하게 추진된다고 진주시는 밝혔다.

1단계 노선개선으로 평일 주요 간선노선의 배차간격을 줄이고 출퇴근 시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8개 노선에 10대의 시내버스가 증회되었다. 증회된 노선은 120번, 130번, 250번, 251번, 280번, 290번, 470번, 471번 등이다.

이와는 반대로 이용객이 상대적으로 적은 7개 노선은 휴일에 8대를 감회 운행하며 140번, 150번, 151번, 160번, 251번, 470번, 471번이 여기에 해당된다.

또, 그동안 혁신도시 등을 경유하면서 이동시간이 길거나 굴곡노선 등으로 불편을 겪어 왔던 131번, 132번, 241번, 250번, 370번, 390번 등 22개 노선은 노선이 직선화되거나 배차간격이 단축되면서 시민 불편이 대폭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개편 이후 이용객이 극히 적었던 사봉산업단지 경유 381번 노선은 일부 감회하여 운행하게 된다.

한편, 삼성교통은 업체 내부사정으로 3월12일 개편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12일 개편노선은 120번, 470번, 471번, 146번, 161번, 170번, 550번, 551번 등이다.

진주시는 "이번 1단계 노선개선으로 지난 해 개편 이후 나타난 여러 가지 문제들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장기적 대안으로 제시된 지.간선제 도입을 위한 용역을 서두를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명욱 기자 iam518@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