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세계여성의날’ 행사 “진주를 성평등으로 디자인하자!”

기사승인 2018.03.08  14:15:12

공유
default_news_ad1

- 진주지역 8개 여성단체 공동으로 행사 진행

'제110주년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8일 진주에서 여성의 참여권 · 건강권 보장, 여성폭력 근절을 촉구하는 행사가 열렸다.

세계여성의 날은 지난 1908년 3월8일 미국의 여성 섬유노동자 1만5000여명이 선거권, 노동조합 결성 등을 주창하면서 벌인 시위를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이 날을 상징하는 것은 '빵과 장미'인데 당시 시위의 핵심 구호가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고 외쳤던 것이 유래가 된 것으로 전해진다. 빵은 남성에 비해 극도의 저임금에 시달리던 여성들의 '생존권'을, 장미는 투표 권한도 없던 이들의 '참정권'을 의미하는 것이다.

▲ 8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여성단체 회원들이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성평등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진주여성회 등 진주지역 여성단체들은 8일 오전 10시30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진주를 성평등으로 디자인 하자’ 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여성단체 회원들은 “여성들이 정치에 나서 직접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성의 삶을 변화시킬 정책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여성단체 회원들은 이번 지방선거를 맞이하여 진주지역에서 우선 해결해야 할 과제로 ▲여성의 노동권, 경제참여권을 보장하는 정책 마련 ▲여성건강권을 보장하는 정책을 실시 ▲여성폭력 없는 진주시 등을 꼽았다.

기자회견 이후 여성단체 회원들은 진주시청 광장에서 ‘내 삶을 바꾸는 성평등 민주주의’ 행사를 이어갔다. 유명을 달리한 여성운동가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성 평등 개사곡을 합창하는 순서 등이 진행됐다.

이 날 행사의 백미는 여성단체 회원들의 분풀이 발길질이었다. 여성단체 회원들은 차례로 성폭력, 성차별, 여성혐오, 차별임금, 2차 가해가 적혀 있는 다섯 개의 박스를 부수며 ‘성평등 사회’의 실현을 기대했다.

▲ 한 여성단체 회원들은 성폭력이 적혀있는 박스를 발로 부수고 있다.
▲ 한 여성단체 회원이 성 차별이 적혀있는 박스를 발로 부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애초에 과기대 정문까지 행진이 계획됐었지만 짓궂은 날씨에 행진이 취소됐다. 하지만 이날 모인 30여명의 여성들의 외침소리는 오랫동안 계속됐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도 가는 길을 멈추고 힘을 보탰다.

이날 행사에는 진주지역 8개 여성단체가 참여했다. 경남이주여성인권센터, 진주아이쿱생협, 진주여성농민회, 진주여성회, 진주여성민우회, 진주YWCA, 행복중심진주생협, 한살림경남지부가 공동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장명욱 기자 iam518@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