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제19호 태풍 `솔릭`…오늘 밤 12시 진주에 직접적 영향

기사승인 2018.08.23  18:24:06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상청 "특히 진주지역은 강풍에 주의"

제19호 태풍 `솔릭`이 예상과 달리 한반도 내륙을 직접 관통할 것으로 예측돼 진주 지역은 오늘 밤 12시와 24일 오전 6시 사이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은 23일 정오 현재 제주도 서귀포 서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강한 중형급 세력으로 4km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은 이날 오후 9시께 목포 서남서쪽 약 80km 부근까지 접근하겠고, 24일 오전에는 충북 충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오후 태풍의 영향권에 든 경남은 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진주 지역은 현재까지 진주 11.2㎜ 정도의 적은 비가 내렸지만, 태풍이 본격적으로 한반도 내륙에 진입하는 밤 9시를 기점으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진주는 내일 아침 9시까지 비소식이 있다"며 "오늘 밤 12시에 바람이 가장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밤 12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40㎜ 이상의 비가 진주 전역에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진주 지역은 최대순간풍속 초속 20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며 강풍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 태풍 '솔릭' 위치(사진=구글 어스 홈페이지)

.

장명욱 기자 iam518@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