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진주남강유등축제 1일 개막, 입장료 무료화에 시민들 '화색'

기사승인 2018.10.02  15:00:07

공유
default_news_ad1

- 입장료 무료화로 첫날부터 많은 관람객 방문

2018 진주남강유등축제가 시작된 가운데 4년만에 맞은 입장료 ‘무료화’로 시민들은 들뜬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첫날부터 적지 않은 인파가 남강변 축제장에 몰려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짐작된다.

진주남강유등축제는 1일 화려하게 개막했다. 이날 저녁 진주성과 남강일원에는 7만여 개의 유등이 일제히 불을 밝혔다. 하늘에는 불꽃놀이가 펼쳐졌고 올해 처음 도입한 드론아트 쇼도 성황리에 진행됐다.

 

▲ 2018 진주남강유등축제가 시작된 1일 진주성 앞 남강변 부지에서 불꽃놀이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진주시)

특히 올해 진주남강유등축제는 4년 만에 입장료를 전면 무료화 해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됐다. 이에 시민들은 입장료 무료화에 기쁨을 토로했다.

1일 남강유등축제를 방문한 시민 이 씨(38)는 “축제가 무료화가 되니 참 좋다. 진주 시민들은 물론 외부인들도 적지 않게 온 것 같다”며 “입장료 부담이 없어지니 다들 더 즐겁게 축제를 즐기는 것 같다. 상인들에게도 도움이 될 거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 조 씨는(63) “매년 보는 불꽃축제에 더해 올해는 드론아트쇼가 처음 열려서 참 재미있게 봤다. 무료화가 된 덕분인지 사람도 예년보다 많은 것 같다”며 “축제가 예전 방식으로 돌아가 참 좋다. 다만 조금 아쉬운 건 부교 통행료가 이전에 비해 많이 올랐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진주남강유등축제는 오는 14일까지 남강과 진주성 일원에서 펼쳐진다. 우리나라 지방종합예술제의 효시인 개천예술제(10.3~10), 별들의 축제인 코리아드라마 페스티벌도 같은 기간 펼쳐진다.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