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무서운 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완벽 예방법

기사승인 2019.03.08  16:36:13

공유
default_news_ad1

- 피부노출 최소화·야외 활동 후 샤워·기피제 사용 등 필수

봄을 맞아 기온이 상승하고,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질병 발생이 우려된다. 이에 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과 이를 예방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특히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과 쯔쯔가무시증은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대표적인 진드기 매개 감염병이다.

 

▲ 봄을 맞아 기온이 상승하고,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진드기에 의해 전파되는 질병 발생이 우려된다. 이에 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과 이를 예방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우리나라에 전국적으로 분포한다. 주로 4~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작은소피참진드기 등)에 의해 감염돼 많은 환자가 발생했다. 환자발생 수는 △2016년 : 165명(19명 사망) △2017년 : 272명(54명 사망)등 이다.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 유충에 의해 감염된다. 연중 발생하나 주로 가을철(10~11월)에 주로 발생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외출 시 긴팔과 긴 옷을 착용해야한다.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장화를 신는 등 피부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또한 일상복과 작업복을 구분해서 입고,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풀밭에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않도록 하고, 휴식을 할 때는 진드기 기피제를 뿌린 돗자리를 사용하며,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은 다니지 않아야 한다.

야외활동 및 작업 후에는 반드시 옷을 세탁하고, 샤워를 한다. 특히 샤워를 할 때는 진드기에 물리기 쉬운 부위(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특히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으므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진주시 보건소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 2주 내에 발열, 수사 구토 등 소화기 증상, 전신 근육통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조기치료를 받아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