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경상대 교육국제화역량 인증 탈락, 외국인 유학생 유치 '비상'

기사승인 2019.04.12  15:52:28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상대 관계자 “지난해 말 유학생 30여명 잠적한 사건이 영향 준 듯”

경상대학교가 2019년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에 실패하면서 앞으로 외국인 유학생 유치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을 받으면 유학생 비자발급 절차 간소화, 대학의 유학생 선발 자율화, 해외 한국유학박람회 참여 우대 등의 혜택을 받는데, 2019년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에 실패하며 이러한 혜택들을 받을 수 없게 됐기 때문.

경상대학교 교수회는 10일 거점 국립대학 가운데 경상대만이 2019년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에서 탈락했다고 밝히고, 전국 107개 4년제 대학이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을 받았는데 경상대는 이 명단에 끼지 못하는 망신을 당했다고 했다.

경상대학교가 올해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에 실패하면서 경상대는 대학원 정원의 10%인 70명의 신규 외국인 유학생 유치만 가능하고, 경상대에 입학하고자 하는 외국인 유학생은 비자 심사가 강화되는 등 불이익을 받게 된다.

유학생은 한국어 토픽 4급 이상 또는 세종학당 한국어 중급 2급 이상의 언어능력, 미화 1만 8000달러 이상을 6개월 넘게 통장에 예치했다는 잔고증명을 제출해야 비자신청이 가능하다.

 

▲ 경상대학교 정문 전경

교수회는 “(이러한 상황에서도) 본부는 고작 ‘대학원 특별전형(외국인) 모집 변경사항 알림’이라는 공문만을 보냈다”며 “이번 인증 취소가 누구의 잘못이고, 누가 책임질지는 밝히지 않고 흉흉한 소문만 떠돌게 하며 대학을 어지럽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경상대학교 총장에게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에 실패하게 된 이유와 경위를 공개 해명하고 △인증 취소 책임자를 색출해 처벌, 징계하며 △이를 위해 자체 감사가 아닌 감사원 감사를 청구, 위법 상황 발견 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달라고 촉구했다.

경상대학교 관계자는 “지난해 말 베트남 유학생 30여 명이 잠적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올해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에서 떨어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외국인 유학생의 불법체류율, 중도탈락률, 등록금 부담률 등 6개 지표를 평가해 각 대학에 교육국제화역량 인증을 내주고 있다.

ad46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