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도민운동본부 “김경수 지사, 서부경남 공공병원 신축 의사 확인했다”

기사승인 2019.07.16  18:54:45

공유
default_news_ad1

- 공공병원설립운동본부 김 지사 면담 내용 공개 후 농성 ‘철회’하기로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도민운동본부는 16일 김경수 경남지사와 공공병원설립 문제를 두고 면담을 가진 뒤 경남도의 서부경남공공병원 설립 의지를 확인했다며, 지난 8일 시작한 농성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 6월4일 경남도청 앞에서 1인시위를 펼치던 박성용 보건의료노조 진주의료원 지부장과 김경수 도지사가 이야기 나누는 모습. 이날 김 지사는 "시간이 좀 걸려서 그렇지 잘 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도민운동본부 강수동 대표에 따르면 김 지사는 이날 서부경남에 진주의료원을 대체할 공공병원을 조기에 신축해야 한다는 의견에 적극 공감했다. 다만 진주에 병원이 많은 점을 들어 “진주를 제외한 서부경남에 병원 신축이 필요하다”는 뜻을 전했다

강 대표는 “서부경남공공병원 설립에 1천억 상당의 예산이 들어가기에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고, 병원을 어떤 규모로 어느 위치에 설립할 지를 결정해야 한다”며 “김 지사는 이 문제에 대해 시민들 의견을 듣기로 하고 향후 공론화 기구를 만들자고 했다. 도민운동본부도 이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또한 “그간 민간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지정하거나, 경상대병원에 지역의료책임기관 역할을 맡긴다는 의견이 있었는데 그럴 수 없고, 그러지 않겠다는 점도 확인했다”고 했다. 특히 민간병원이 공공병원으로 지정되려면 법인형 민간병원이어야 하는데 진주에는 법인형 민간병원이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강 대표는 “공공병원 신축에 최소 6년 이상 걸리고, 그 과정에서 의료취약지인 서부경남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김 지사가 민간병원에 공공병원 역할을 한동안 맡길 수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2009년 서부경남을 ‘6대 의료 낙후지역’으로 분류한 바 있다. 경남에는 25곳의 종합병원과 121곳의 병원이 있지만, 서부경남에는 종합병원 가운데 4곳, 병원 가운데 25곳만이 자리하고 있다. 2013년 진주의료원이 폐쇄되면서 그간 진주의료원을 대체할 공공병원이 서부경남에 필요하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ad46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