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진주시, 나이 많은 진주성 안 나무 142 그루 '정밀 진단'

기사승인 2019.07.18  15:27:37

공유
default_news_ad1

- 호국사 앞 600살 나무 쓰러진 뒤 취해진 '후속조치'로 보여

진주시는 7월11일부터 18일까지 진주성내 노거수 142그루를 대상으로 정밀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8일 진주성 호국사 앞에 서 있던 600여년 된 느티나무가 쓰러진 뒤 취한 조치로 보인다.

정밀점검은 진주시와 산림조합 전문가가 함께 했으며, 나무의 성장을 방해하는 각종 지장물과 생육환경을 방해하는 위험요인을 제거하는 데 초점을 뒀다.

시는 고사목과 가지 부패가 진행된 8그루의 나무 고사 부분 제거작업을 완료했고, 수형조절, 나무수술 및 전정 등이 필요한 14그루는 순차적으로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주시 관계자는 “진주성 노거수에 대한 수목별 관리대장을 작성 비치해 치료, 수형조절 등을 기록 관리하고 생육 실태를 정기 점검해 그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진주성은 사적지 제118호로서 진주성내에 모든 수목은 사전에 문화재청으로부터 현상 변경허가를 받아 식재·관리되고 있어 별도의 보호수 지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전했다.

 

▲ 노거수를 정비하고 있는 진주시 관계자들(사진 = 진주시)

ad46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