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경상대, 근현대 기록 담은 ‘호주 매씨 가족 경남 소풍 이야기’ 특별 순회전 개최

기사승인 2019.09.26  17:53:26

공유
default_news_ad1

- 10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경대 박물관 특별전시실

국립 경상대학교 박물관(관장 강길중 교수)은 10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경상대 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호주 매씨가족의 경남 소풍이야기’ 특별 순회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까지 부산ㆍ경남 지역에 머물며 나환자, 백정, 피난민, 임산부, 아이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의술과 교육을 베풀었던 호주 선교사 맥켄지 가족이 남긴 경남 지역의 사진과 기록물을 선보인다.

전시 자료들은 경기대학교 소성박물관이 부산일신병원을 통해 기증받아 지속적으로 정리ㆍ연구해 온 것으로, 2016년 경기대학교에서 열린 특별전시 ‘호주 선교사 매씨가족의 한국 소풍이야기’에 후속하는 특별순회전시다.

 

▲ 맥켄지 가족이 진주 사택지에서 찍은 진주 옛 사진(사진 = 경상대)

자료의 중요성과 의미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와 호주 대사관의 지원을 받아 개최되며, 경상대학교와 부산대학교가 각 지역의 자료를 동시에 전시하는 방식으로 기획됐다. 전시회는 경남과 부산 지역에서 활동한 호주 매씨 가족의 삶과 정신을 기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회는 경남 지역의 근현대 지역사를 살펴볼 수 있도록 ‘매씨 가족의 귀향–소풍 가는 매씨 가족–장기자랑–보물찾기–끝나지 않은 소풍’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사진과 실물자료를 전시한다.

강길중 경상대학교 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사람이 호주 선교사들의 숭고한 희생과 봉사정신을 되새기고, 나아가 그 속에서 우리 지역의 근현대 역사를 이해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제임스 최 호주대사는 “맥켄지 가족은 부산ㆍ경남 지역의 의료 및 교육 발전에 기여했다. 이번 특별 순회전으로 한국-호주 양국 관계의 근간을 보여주는 흥미로운 역사 연구가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시회는 10월 1일 오후 2시에 개막해 12월 31일까지 3개월간 계속된다.

개막식 이후 박물관 1층 지앤유 북카페에서 열리는 전시 부대행사에서는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와 허정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상임감사, 배대호 경기대학교소성박물관 학예팀장이 패널로 참가하는 토크쇼가 열린다.

ad46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