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진주성 호국사 앞 느티나무 자리에 '느린 우체통' 설치

기사승인 2019.10.07  16:43:06

공유
default_news_ad1

- 엽서 보내고 1년 후에 받아볼 수 있어, 관광객에 '기다림의 여유' 선사

진주시가 지난 6월 쓰러진 호국사 앞 느티나무 자리에 ‘진주성 느린우체통’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진주시는 느린우체통이 10월 축제기간 동안 진주성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진주시가 지난 6월 쓰러진 호국 느티나무 자리에‘진주성 느린우체통’조형물을 설치했다.

이 조형물은 지역출신 정운식 조각가의 작품으로 작품명은 ‘기억 합니다 - 휴(休)’이다. 이 작품은 무엇이든 빠르고 정확해야만 하는 요즘 시대에 기다림의 여유를 느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느린우체통에 엽서를 넣으면 1년 후 자신의 거주지에서 우편물을 받아 볼 수 있다. 엽서는 진주 10월 축제기간 동안 진주성 내 진주유등축제 3부교 매표소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느린우체통은 진주성의 수호신으로서 진주시민들과 오랜 기간 동안 함께 했던 느티나무의 흔적이 깃든 자리에 조성돼 더 큰 의미가 있다. 이 느티나무는 1592년 임진왜란 진주성 전투에서 순절한 7만 민·관·군의 숭고한 넋을 기리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한편 이 작품은 문화재청의 현상변경 허가를 받아 설치됐다. 진주성은 사적지 제118호로 등록돼 문화재구역에서 현상변경 시 문화재청의 허가가 요구된다.

ad46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