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생산자에 안정적 판로, 소비자에 건강한 먹거리' 푸드플랜 수립 위한 포럼 개최

기사승인 2020.01.20  18:05:50

공유
default_news_ad1

- “먹거리 생산-공급 순환체계 만들어야. 먹거리 기본조례, 주민주도 위원회 필요”

▲ 20일 진주 농업인회관에서 열린 '먹거리정책 포럼'

[단디뉴스=김순종 기자] ‘생산자에게 안정적 판로를, 소비자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진주시는 이같은 고민의 답을 찾기 위해 20일 진주농업인회관에서 ‘진주시 푸드플랜 수립을 위한 먹거리 정책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는 먹거리 생산자와 소비자, 농협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좋은 먹거리에 관한 관심을 표출했다. 

‘푸드플랜’이란 미래세대를 포함한 모든 국민에게 건강하고, 안전하며, 환경을 배려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체계를 만들기 위해 국가 또는 지역이 지속가능한 먹거리 체계 구축 활동을 제도화한 걸 말한다. △먹거리 정의 실현 △환경친화적 순환체계(생산, 유통, 소비, 폐기) 구축 △지역사회 경제활성화 △도농상생을 목표로 한다. 

김원경 지역농업네트워크 경남지사장은 이날 진주시 푸드플랜 추진 방향과 과제를 개략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좋은 먹거리 소비와 보장에 대한 관심과 논의가 확대되고, 국내에서도 푸드플랜을 만드는 자치단체가 많다며 진주시도 지역 푸드플랜을 추진, 먹거리와 관련된 지역순환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공공급식, 로컬푸드, 도농교류 등으로 지역 내 먹거리 생산-공급 순환체계를 구축해 지역농업과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했다. 이를 위해 진주시 푸드통합지원센터를 설립, 생산자와 학교 등 공공기관간의 거래를 관리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토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공공급식, 로컬푸드 참여 농가를 4천호까지 육성하고, 농산물 가공센터 설립, 로컬푸드 밸리 조성, 먹거리 창업지원센터 조성 등으로 지역 내 먹거리 관련 신규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식생활 문화를 융성하고, 먹거리 복지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도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먹거리 거버넌스 구축으로 지역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주민주도형 푸드플랜 수립과 운영이 필요하다며, 진주시 먹거리 기본조례를 제정, 조례에 근거한 먹거리 위원회를 운영하고, 이를 지원할 먹거리 관련 행정조직을 구성, 확대해 나가자고 했다. 올해 푸드플랜 비전선포식을 열고, 2021년까지 이같은 계획을 추진하자고도 덧붙였다.

장민기 농정연구센터 소장은 이미 국내에서도 37개 자치단체가 푸드플랜을 수립, 시행 중에 있다고 들고, 푸드플랜은 자치단체의 계획보다 지역공동체의 공동 노력으로 실행돼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 먹거리 위원회가 ‘실체’로 존재하면서 먹거리 논의를 지속적으로 확장, 실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말순 진주중부농협 상무는 현재 진주시 로컬푸드 직매장에 940여 지역농가가 참여하고 있고, 매장 면적은 도합 1198㎡, 매출액은 53억 원에 불과하다며 진주시 농업인구 대비 농가수가 적고 매장면적도 협소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치단체가 주도해 로컬푸드 생산 농가를 발굴해  교육하고, 각종 맞춤지원으로 로컬푸드를 성장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경순 식생활교육진주네트워크 상임대표는 소비자 입장에서 푸드플랜이 성공하려면 △소비자의 알권리를 위한 식품완전표시제 시행 △음식물 폐기, 재활용 등 선순환 정책 추진 △지속가능한 먹거리 정책에 대한 소비자 의견 반영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각종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하고, 소비자를 위한 의견수렴 창구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소희주 진주우리먹거리협동조합 진주텃밭 대표이사는 생산자 입장에서 시민들에게 더 안전하고 영양가 있는 것을 먹일 수 있도록 고민하고, 예측가능한 생산과 소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주시 로컬푸드 인증제를 도입해 안전성에 대한 기준 등을 마련하고, 앞으로 보다 나은 먹거리 제공을 위한 푸드플랜 학습 모임 등을 꾸리자고 제안했다.

ad46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