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진주 상평산단, 도로망 개선·복합용지 전환 등 '재생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0.05.20  16:38:25

공유
default_news_ad1

- 1358억 원 경제 파급·550명 고용창출 효과 기대... 기반시설 2025년 완공 예정

▲ 진주 상평산단 전경.

[단디뉴스=이은상 기자] 진주 상평산단 재생사업의 밑그림이 나왔다. 진주시는 지난 19일 통합주민설명회를 열어 상평산단 재생사업의 구체적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시는 노후된 상평산단에 기반시설 확충, 복합용지 활용, 성장유망산업 유치 등을 추진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1358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55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주 상평산단 재생사업은 산단조성 30년이 경과한 상평동 일원 205만 7627㎡ 부지에 예산 466억 원(국비 233억 원, 시비 163억 1000만 원, 도비 69억 9000만 원)을 투입, 기반시설과 편의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이 골자다.

시는 올 연말까지 사업추진에 수반되는 행정절차를 마무리 짓고, 기반시설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완공 시점은 2025년 12월로 예상된다.

상평산단 재생사업 추진계획은 크게 기반시설, 토지이용, 업종배치 계획 세 가지로 나뉜다.

시는 도로망 개선을 가장 시급한 사안으로 꼽았다. 그간 산단 내 도로가 협소해 도로변 불법주차로 인한 교통체증 문제가 심각했기 때문이다.

도로망 개선을 위해 산단 내 4개 구역에 총 576면의 주차구역이 확보된다. 도동로 회전교차로를 비롯한 도로망 확장으로 물류 흐름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근로자들의 휴식을 위한 공원 및 녹지 공간 3곳도 조성된다.

토지이용 계획으로는 기존 공업용지 가운데 일부를 복합용지로 전환하는 방식이 활용될 계획이다. 복합용지는 용도변경 절차를 밟은 후 동일 건물에 공장뿐 아니라 상가나 주거시설 등을 지을 수 있는 것을 말한다. 복합용지에 공장 이외의 다양한 시설이 들어서게 되면 노동자의 업무효율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복합용지 활용으로 민간투자를 유도하고, 토지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공모 절차를 밟아 투명성을 확보하고, 국토교통부와 세부지침을 논의해 민간사업 추진으로 발생할 수 있는 형평성 문제를 사전에 방지할 계획이다.

또한 의료·전자·전기 등 성장 유망산업을 적극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업종은 그대로 유지하되 악취 및 유해물질 배출이 예상되는 업체는 입주가 제한된다. 또 공해유발 예상 업체는 증축이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점진적인 업종 고도화를 통해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 복합용지 전환에 따른 문제점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종합적인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 상평산단 내 토지이용 계획도.

ad46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