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진주시, ‘비거’ 테마공원 조성 추진 의지 재차 밝혀

기사승인 2020.06.16  18:30:39

공유
default_news_ad1

- 비거 실존 논란, 민간자본 유치 계획 불명확 등 지적도

▲ 진주시가 추진하는 비거테마공원 조성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시는 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단디뉴스=이은상 기자] 진주시가 추진하는 비거테마공원 조성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시는 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비거 실존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고, 비거테마공원 조성을 위한 민간자본 유치계획이 아직 명확치 않지만 관광자원화를 위해 이 사업이 필요하다는 것. 1270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인 만큼 사업 추진에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진주시는 최근 비거 실존 여부를 두고 진주시의회와 갈등을 빚어왔다. 일부 시의원들이 비거테마공원 조성이 역사를 왜곡할 우려가 있다는 의견을 전하면서다. 특히 지난 4월 의회는 비거 구현 관련 예산 7700만 원을 예산 심의과정에서 삭감했다. 시는 해당 예산을 오는 9월 추경예산안에 다시 반영할 계획이지만, 역사적 고증작업이 선행되지 않는 한 이 문제는 쉽게 해결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비거테마공원과 관련한 민간자본 유치 전략이 아직 불분명한 점도 문제다. 시는 비거테마공원 조성을 위해 5년간 총 127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토지매입비 700억 원, 도로·주차장 개설 및 부대시설 조성 100억 원 등 800억 원은 시가 부담한다. 복합전망대, 유스호스텔, 모노레일, 짚라인 등을 조성하는 비용 470억 원은 민간사업자 유치로 충당할 예정이다. 하지만 사업성이 검증되지 않아 현재로선 투자유치가 희망적이지 않다. 

 

▲ 비거테마공원.

시는 16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문화관광국 시책설명회를 열어 “비거의 실존 여부를 떠나 진주를 소재로 한 비거를 스토리텔링해 이를 관광자원화하겠다”며 비거테마공원 추진 의사를 재차 밝혔다. 아울러 “비거테마공원 조성은 망경동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의 일몰제를 해소하기 위한 일환으로 진행되며, 도시공원 일몰제 대상 부지의 20%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허종현 문화관광국장은 “비거의 역사적 사실은 중요하지 않다. 역사적 고증은 역사가의 몫이다. 시는 옛 문헌에 기록된 내용을 토대로 비거를 스토리텔링하고, 관광자원화할 것”이라며 그간 논란이 돼온 비거 역사 문제에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는 비거테마공원이 조성되면 진양호와 진주성, 남강변 일대가 하나의 관광벨트가 돼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ad46

이은상 기자 ayoes@naver.com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