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통합당 당원 일부 “철새는 진주시의회 의장 안 돼”

기사승인 2020.06.25  15:35:48

공유
default_news_ad1

- 다른 후보 지지 의사 없다지만, 선거에 일부 영향 미칠 듯

[단디뉴스=김순종 기자] 미래통합당 당원 일부가 진주시의회 하반기 의장을 특정 의원이 맡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들은 25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특정 의원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사실상 이상영 의원을 겨냥했다. 다른 후보 지지 의사는 없다고 했지만, 의장선거에 일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 일부 당원은 이날 “본인의 이익을 위해 여야를 가리지 않고 당을 바꾸는 철새를 데려다가 (진주시의회) 의장을 만들겠다는 미래통합당의 발상은 우리 미래통합당 당원들을 너무나 실망시키고 있다”며 “만약 이런 사람을 끝까지 미래통합당 의장후보로 고집한다면 당을 탈당해 미래통합당의 부당함을 홍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래통합당 갑을 지구당 당협 위원장들이 이번 사태를 정리하지 못한다면 향후 엄청난 저항이 있을 것”이라며 “지난 총선도 좌파에 몸담았던 자들을 입당시키고 거리에서 문재인 정권에 맞서 투쟁한 애국우파를 제외시킨 결과 참패했는데, 진주시의회 의장후보 문제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아 울분을 참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상영 의원이 그간 밟아온 행적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상영 의원은 과거 현 미래통합당 계열 정당에 입당 탈당, 친박연대에 입당 탈당, 더불어민주당에 입당 탈당한 전력을 가지고 있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당선된 뒤 올해 1월 탈당 , 6월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ad46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