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정영훈 위원장 후보 자격 박탈해야” vs “과도한 주장”

기사승인 2020.07.02  19:00:22

공유
default_news_ad1

- 민주당 일부 당원들 중앙당, 경남지역 민주당 의원실 방문해 자격 박탈 요구

▲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앞에서 피켓시위에 나선 진주지역 당원들

[단디뉴스=김순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원 10여 명은 2일 민주당 중앙당과 경남지역 민주당 의원실(김두관, 민홍철, 김정호)을 방문해 정영훈 진주갑 지역위원장의 차기 위원장 후보 자격을 박탈해달라고 전했다. 민주당 중앙당은 253개 지역구 지역위원장 공모를 받아 현재 심사를 진행 중이며, 7월 중 지역위원장 선정을 마칠 예정이다.

이들은 정영훈 위원장의 차기 위원장 후보 자격을 박탈해야 하는 이유로 △2018년 비례 시의원 선거에 앞서 김시정 의원을 찍어달라는 문자를 상무위원들에게 보내 도당으로부터 경고를 받은 점 △김시정 의원의 명예훼손 병합재판에서 허위사실이 깃든 사실 확인서를 제출한 점 등을 들었다.

또한 △최근 당내 경선에 참여하지 않은 채 경남도의회 부의장 선거에서 입후보해 당선된 장규석 의원을 지역위원장으로서 제대로 관리 감독하지 않은 점 △진주시의회 의장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과정에서 ‘3선 의원이신 서은애 의원이 양보해 서정인 의원이 의장이 되면..’ 등의 발언을 해 중립의무를 위반했다는 주장이 나온 점 등을 들었다.

 

▲ 김두관 의원실을 방문해 보좌관과 이야기 나누는 진주지역 더불어민주당 당원들

앞서 더불어민주당 진주시의원 6명은 성명서를 내 진주시의회 의장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과정에서 정영훈 위원장이 중립의무를 위반했다는 서 의원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의원들은 “(정 지역위원장의 발언은) 진주시의회 최초로 민주당 출신 의장을 배출하기 위한 바람을 담은 질문형식의 가벼운 발언이었을 뿐”이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일부 당원들은 2일 당원 10여 명이 중앙당과 경남지역 국회의원실을 방문해 정영훈 위원장의 차기 위원장 후보 자격 박탈을 요구했다는 소식에 “극히 일부 당원들의 주장일 뿐이고, 이 같은 이유로 위원장 자격 박탈을 요구하는 것은 걸맞지 않다”며 “현재 지역위원장 공모가 진행 중이고 중앙당에서 잘 판단할 것이라 본다”고 전했다.

ad46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