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5
ad47

민주당 진주시의원들 의장선거 둘러싼 갈등 '지속' .. 징계 요청도

기사승인 2020.08.05  15:13:08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은애, 정인후 의원 해당행위 조사해야” vs “다른 의원들이 오히려 해당행위”

[단디뉴스=김순종 기자] 진주시의회 의장단 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선거 과정에서 발생한 민주당 의원들 사이의 갈등이 점차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 7명은 서은애, 정인후 의원이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해당행위를 했다며,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을 방문해 조속한 진상조사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 달 전 쯤 두 의원에 대한 징계청원서를 경남도당에 제출했다.

서은애, 정인후 의원은 이에 문제의 본질을 외면하고 해당행위를 하고 있는 것은 4일 경남도당을 방문했던 7명의 의원들이라고 주장하며, 이들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이들이 언급한 자신들의 해당행위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고 “당의 분열을 자초하고, 당의 이익을 해치는 이들 의원들에게 책임을 묻겠다”며 “이들의 이 같은 행위로 우리 두 의원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 7명은 4일 보도자료를 내 서은애, 정인후 의원이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해당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서은애 의원 등이 △의회 의장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결과에 대한 불만을 적법하지 않게 표출했고 △당원 간 분열을 부추겨 민주당의 결집력을 약화시켰으며 △정인후 의원은 의장선거 전 “이탈표가 있을 것 같다”는 말을 다른 당 의원에게 하는 등 선거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에 한 달 전 쯤 두 의원에 대한 징계청원서를 경남도당에 제출했다며 “(진주시의회 의장 선거 전에 있었던 민주당) 경선 결과에 불복하고, 경선에서 자신(서은애 의원)이 획득한 적은 표수에 대한 명분과 핑계거리를 찾기 위해 당원 간의 분열을 부추겼으며, 더불어민주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등 심각한 행위를 한 서은애, 정인후 의원에 대해 경남도당은 신속하고 엄중한 조사를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7명의 의원은 박철홍, 허정림, 윤갑수, 김시정, 윤성관, 서정인, 제상희 의원 등이다.

서은애, 정인후 의원은 5일 반박자료를 내 해당행위를 하고 있는 것은 7명의 의원들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선결과에 불만을 표출한 적이 없고, 다만 정영훈 전 민주당 진주갑 지역위원장이 경선과정에서 행한 비중립적 발언에 문제를 제기했을 뿐”이라며 “이는 당내 분열을 일으키고 결집력을 약화시킨 게 아니”라고 했다. 이어 진주 갑 지역위원회가 올해 7월 사고지역위로 분류된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인후 의원이 의장 선거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거나 타 의원에게 ‘이탈표가 있을 것 같다’는 발언을 한 것에 “(당내) 의장후보 선출 과정에서 정영훈 전 위원장이 행한 중립성 훼손만을 언급했을 뿐이고, 실제 이탈표를 내지도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의장선거를 위한) 본회의가 열리기 전 다른 의원에게 한 말을 두고 이탈표에 대한 파장을 운운하는 것은 의장이 되지 못한 책임회피나 전가로 간주된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의원들 사이의 갈등은 6월 30일 서은애 의원이 의회 의장선거를 위한 당내 후보 선출과정에서 정영훈 당시 진주갑 지역위원장이 중립성을 위반했다고 주장하고, 다른 6명의 의원들이 이를 부정하면서 촉발됐다. 결국 한달 전 복수의 민주당 의원들은 서은애 의원과 정인후 의원에 대한 징계청원서를 도당에 제출했고, 도당은 현재 이 문제를 심의 중에 있다.

ad46

김순종 기자 how2how2live@daum.net

<저작권자 © 단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43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